국토부, '디지털 트윈국토' 시범 사업 10개 지자체 선정

2021년 8월 11일

국토교통부와 한국국토정보공사는 한국판 뉴딜의 일환으로 올해부터 추진하는 '디지털 트윈국토 시범사업' 대상지로 인천시, 제주도 등 10개 지역을 최종 선정했다.

한국판 뉴딜의 10대 대표과제인 '디지털 트윈국토'는 국토와 동일한 가상세계를 3차원으로 구현해 국토의 지능적 관리와 국민 삶의 맞춤형 문제 해결을 위한 국가 위치기반의 플랫폼이다.
기반 구축 사업 부문은 인천, 제주, 전남 장성, 충남 아산, 경북 울진 등이, 균형발전 사업 부문은 경남 김해, 충북 진천, 전남 곡성, 부산 기장, 전북 완주 등 각각 5곳이 선정됐다.

이들 지자체에는 향후 1년간 3억원에서 7억원의 재정 지원을 받는다. 또 지자체별로 디지털 트윈 개념의 데이터와 서비스모델이 구축된다.
아울러 시범사업 관리기관인 한국국토정보공사로부터 행정적·기술적 지원과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위원회의 전문 컨설팅 서비스도 받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