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5년, 2030청년 전세대출 증가액 '60조' 육박

2021년 9월 9일

20대 19.9조·30대 38.8조 증가…1인가구 증가·집값상승 영향
김상훈 의원 "전세대출 규제땐 무주택 청년주거 상황 더 악화“

9일 금융감독원이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 국토교통위원회)에게 제출한 최근 5년간 5대 시중은행 전세대출 현황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2017년 6월 52조8189억원이었던 전세대출액(잔액기준)은 올해 6월 현재, 2.8배 늘어난 148조5732억원에 달했다. 5년새 95조7543억원이나 증가한 것이다.

세대별로는 20대 청년층의 전세대출이 2017년 6월 4조3891억원에서 올해 6월 24조3886억원으로 무려 5.6배나 증가했다.

세대별 평균 증가율의 2배에 달하는 수치로, 증가금액만 19조9995억원에 달한다. 같은 기간 30대도 24조7847억원에서 63조6348억원으로 38조8501억원 증가했으며, 전 세대 중 가장 큰 금액 증가분을 보였다. 5년간 2030청년층이 금융기관에 빌린 전세 보증금이 약 60조원에 달하는 셈이다.

김상훈 의원은 "수십조원의 전세대출을 받은 청년들과 '내집'을 마련한 청년 사이의 자산격차는 갈수록 확대될 것”이라고 강조하고 "이런 상황에서 전세대출 마저 규제한다면, 무주택 청년의 주거 상황은 더욱 열악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