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인중개사 폐업 줄고 개업 늘어..전국 11만7천여명 영업 중

2021년 8월 19일

19일 한국공인중개사협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1~6월) 전국 공인중개사 개업은 9302건, 폐업 5822건, 휴업 421건으로 집계됐다.

공인중개사 사무소 폐업이 줄고 개업이 빠르게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폐업은 반기별로 2002년 상반기(513건) 이래 19년 만에 가장 적은 수준이다. 연간 기준으로 살펴봐도 공인중개사 사무소 폐업은 지난해 1만2773건으로 2002년(1만794건) 이후 18년 만에 최소를 기록했다. 반면 개업은 지난해 1만7561건으로 전년(1만6916건) 대비 늘었다.

개업이 늘고 폐업은 줄어들면서 올 상반기 기준 개업 공인중개사는 11만7738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말 11만1016명보다 6722명 늘어난 수준이다. 이 추세라면 올해 공인중개사 개업은 중개사제도가 도입된 1983년 이래 연간 기준 가장 많이 늘어났던 2002년(9240명) 수준을 웃돌 것이라는 게 협회의 전망이다.

이처럼 부동산 중개 시장에 뛰어드는 이들이 늘어난 것은 집값 상승 여파로 중개보수 기대수익이 높아진 데다 취업난도 심각해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난 13일 접수를 마감한 제32회 공인중개사 시험에는 역대 가장 많은 인원인 40만8492명이 몰렸다.

국토교통부는 이달 중 중개수수료 요율 체계 개편에 이어 공인중개사 시험 방식을 절대평가(1·2차)에서 2차를 상대평가로 바꾸는 방안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정부가 시장 수급과 부동산 경기에 따라 심의를 거쳐 선발 예정 인원을 정하겠다는 것이다. 중개수수료 개편에 반대하는 중개업계도 합격 인원 조정의 필요성에 대해선 공감하고 있다.